부동산 구인
자동차 개인지도
중고매매 개업홍보
최종편집
2020-06-01 오후 4:55: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예천인터넷뉴스
의회소식
정치,국회뉴스
자랑스런 예천인
읍면소식
우리학교마을최고
예천의 문화행사
알아두면 좋은것
인사이드
예천농특산물
종친화수회
가볼만한 곳
소문난 맛집
인물동정
주요신문스크랩
오피니언
칼럼&사설
여론광장
건강상식
자유게시판
 
2020-05-18 오전 10:04:57 입력 뉴스 > 예천인터넷뉴스

[조주청의 사랑방 이야기 제9화] '갈 처사'



개울 옆 자갈밭에 어미 묘 쓰려는 소년, 지나던 선비가 사연을 묻고 기막혀, '갈 처사' 집 찾아 고함을 지르는데선비 한사람이 시동 하나를 데리고 구름에 달 가듯이 길을 걷다가 고개 너머 개울가에서 발걸음을 멈췄다. 젖살이 채 빠지지도 않은 열네댓 먹은 소년이 울면서 개울 옆 자갈밭을 삽으로 파고 있었다.

 

 

발걸음이 땅에 붙어버 린 선비의 눈길이 닿은 곳은 소년 옆에 놓인 관이었다. 선비가 옆에서 지켜보는 것이 더욱 서러운지 소년은 삽질 을 멈추고 삽자루를 죽장처럼 잡고 꺼이꺼이 울어댔다. 한참 울던 소년이 소매로 눈물을 훔치고 다시 구덩이를 파내려갔다.

 

구덩이 아래 흥건히 물이 고였다. 소년이 가쁜 숨을 몰아쉬며 허리를 폈을 때 선비가 조심스럽게 물었다. "젊은이, 지금 무얼 하고 있소?" 소년은 목이 메어 끊어지는 소리로, "관을 묻으려고 합니다." "그 관 속에는 무엇이 들어 있는 거요?" "오늘 아침에 돌아가신 우리 엄니가으흐흐흑."

 

소년은 관에 엎어져 울음을 그칠 줄 몰랐다. 선비의 궁금증은 점점 더해졌다. 산 위에 묘를 쓰다가도 물이 스며 올라오면 묏자리를 옮기는 판에 물이 나올 게 뻔한 냇가 자갈밭에 제 어미 묘를 쓰겠다고 삽질을 하는 놈이 어디 있나! 선비가 벼락같은 호통을 쳤다.

 

"네 이노~. 천하에 불효로다!" 소년이 놀란 얼굴로 선비를 쳐다보며 "갈 처사께서 이곳에 쓰라고." 선비가 노기를 누그러뜨리고 "갈 처사가 누군가?" "저 산 중턱에 사시는 도인입니다."

 

'장난을 쳐도 유분수지, 이런 망할 놈의 도인이 다 있나.' 선비는 혼잣말을 지껄이다가 시동에게 지필묵을 준비하라 일렀다. 시동이 단봇짐을 풀어 지필묵을 가져오자 무언가 몇자 적어 소년 상주에게 주며 몇 마디 얘기하니 소년은 그걸 품속에 넣고 어디론가 사라졌다.

 

선비는 시동에게 관을 지키라 하고 소매를 걷어붙이며 산 위로 올라갔다. 칡넝쿨이 만수산처럼 얽힌 산길을 오르자 다 쓰러져가는 오두막집이 빠끔히 나타났다. "갈 처사란 위인이 이 우거에 사시오?" 냅다 고함을 지르자 방문이 열렸다.

 

자다가 깬 꾀죄죄한 노인이 너덜너덜 한 겉옷을 걸치고 하품을 하며 "웬 뼈다귀가 고래 등 같은 대궐 내 집을 우거라 부르나?" 선비는 다른 걸로 말다툼할 생각이 없었다. "나잇살이나 먹은 영감이 다른 일도 아니고 어린 소년에게 제 홀어미 묏자리를 그렇게 찍어주다니."

 

선비의 말이 끝나기도 전에 갈 처사는 헐헐헐 웃더니 "개 코도 모르면 주둥이라도 닫고 있으시오!" 정색을 하고 호통을 치더니 말을 이어갔다. "그 자리는 하관(下棺)도 하기 전에 쌀 삼백석이 들어올 자리요."

 

갈 처사의 이 한마디에 선비는 눈이 왕방울만 해지고 입이 쩍 벌어졌다. 갈처사가 방에서 나오더니 새카만 맨발로 처마 밑에 서서 오줌발을 힘차게 갈기며, 한손을 눈 위에 펼쳐 산 아래를 내려다보더니 ", 벌써 쌀 삼백석이 오네 그랴."

 

선비도 돌아서서 산 아래를 내려다보니 개미만 한 사람들 과 달구지가 바리바리 개울가로 다가오고 있었다. 선비가 가라앉은 목소리로 정중하게 "처사님은 그런 혜안을 가지신 분이 어찌하여 이 외딴 산중, 이렇게 초라한 집에 칩거하고 계시오?"

 

갈 처사는 또다시 헐헐 웃으며, "이제 사람을 제대로 보네. 아까는 영감탱이라더니 이제는 님까지 붙여 주구 사람은 똑바로 봤지만 이 집을 보는 눈은 아직도 멀었어. 나라님 이 들르실 집이라고 이 사람아!"

 

선비가 또다시 놀라서 "나라님이라니?" "임금님 말이야, 임금님!" 갈 처사는 선비에게 삿대질을 해댔다. 선비가 웃으면서 물었다. "임금님이 언제 온대요?"

 

"가만히 있어 봐. 언제더라? 적어놓은 걸 봐야지." 갈 처사가 방으로 들어갔다가 얼굴이 새파랗게 질려서 뛰쳐나와 선비 앞에 꿇어앉아 머리를 땅바닥에 박고 벌벌 떨면서 "죽을죄를 지었습니다."

 

선비가 껄껄 웃으며, "일어나시오, 갈 처사." 평복 차림으로 민정 살피기를 즐기던 숙종. 그 선비는 바로 숙종 임금이었고 산을 오르기 전 소년 상주에 써줬던 서찰엔 '수원 현감은 이 소년에게 쌀 삼백 석과 함께 장례를 잘 치러주도록 하라'고 쓰여 있었다.

 

숙종 임금은 갈 처사에게 자기 묏자리를 잡아 달라고 부탁했다. 갈 처사가 짚신 열두 켤레를 없애고 잡은 곳이 지금의 서오릉이다. 숙종이 삼천 냥을 내려 보내자 갈 처사는 삼십 냥만 받고 나머지는 돌려보냈다. 갈 처사가 있던 칡 '()', 고개 '()' 칡넝쿨 고개는 지금의 과천시 갈현동이고 개울은 수원천이다.

 

조주청(45년생) 작가는 안동시에서 출생. 연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 안동에서 호텔을 운영하다가 1981년 조선일보의 레저잡지 월간 산에 독자만화 투고를 통해 만화가로 데뷔하였습니다. 풍자적이고 익살스런 그림체가 인상적이며 월간조선에 경제만평을 연재.

 

 

 

정차모 기자(jcm5429@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김학동군수여성공무원사기진작위해승진(5급)실시해야
예천군코로나19자가격리자8일자정전원해제!
김학동군수'코로나19가짜뉴스&마녀사냥해답은소통'뿐
[기자수첩]예천코로나반드시이겨낼것!희망적!
감천'음식폐기물공장건립절대안된다'허가불허요구!
김학동군수공직자들저녁식사언론보도군민들이해할것!
코로나19군수.공직자.보건소장.직원들땜에안심됩니다!
신동은 군의장

신동은 군의장은 1일 오전 11시 제236회 임시회 폐회사에서 '성큼 다가..

김학동 군수

김학동 군수는 25일 경북매일신문 특별기고에서 ''예천군은 도시재생 ..

강영구 군의원 5분 발언에서 '용문119안전센터..
제236회 예천군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주..
공적 마스크 구매 오늘(6월 1일)부터 출생연도..
예천군 예천목재문화체험장(효자면 용두리 소재)..
힐링하러 오세요!! 예천군 오늘(1일) 곤충나라..
신동은 군의장
호명초, '덕분에 챌린지' 동참합니다...
건협 대구지부, 보훈의달 6월 맞아 '국가유공자..
경상북도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사업 뜨거운..
[조주청의 사랑방 이야기 제12화] 심청이와 심..
예천곤충생태원 '배움의 재미' 잡을 리모델링 ..
해외 연수 도중 가이드 폭행 혐의 예천군의회 ..
예천군 '제2회 예천국제스마트폰영화제' 작품접..
[독자기고]기초연금, 정서적으로도 어르신들에..
예천군 보건소 등산로 입구 등 12개소 진드기 ..
예천경찰서 부처님 오신날(5월30일) 봉축행사 ..
예천군 코로나19 이후 농업활로 모색 위한 '농..
호명라온유치원, 드디어 개학 첫 등원!
경북도&시.군 및 사회단체와 '다시 뛰자 경북 ..
김학동 군수 언론인과 소통의 시간 준비했으나..
[훈훈한 미담]감천면 유1리 김덕기 이장 사회..
예천군 행정안전부 주관 '풍수해생활권 종합정..
한국예총 예천지회(회장 진기석) 코로나19 극복..
예천군청 환경관리과 & 예천양수발전소 임직원..
반 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 경북도서관 2개월 ..
풍양초, 전교생 등교수업 실시
예천여중, 3학년 첫 등교수업로 교정에 웃음꽃..
용문초, 전교생 등교 개학 실시
동해선 유라시아 철도네트워크 핵심교통망 발전..
[정병기 칼럼] 5월 31일 바다의 날을 맞아...
코로나19로 발길 끊겼던 예천 상설시장 재난지..
예천군 대창중.고, 예천여고 등 순차적 등교에..
이철우 지사 세계문화유산 관광활성화 위한 '..
예천군 농기계 안전사고 사전 예방하기 위한 '..
장미터널 구경오세요!!! 한천 다솜길 장미꽃 만..
예천남부초, 병설유치원.1~2학년 대상 등교 개학..
예천교육지원청(교육장 이승진) D-1 등교수업 ..
경북교육청 기숙사 입소 학생.교직원 9천여 명 ..
철분과 비타민 A,C 등이 풍부해 면역 증진에 ..
[조주청의 사랑방 이야기 제11화] '삼신할미의..
이철우 지사 코로나후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
[독자기고]코로나19 상황에서 더욱 빛난 대한민..
예천교육지원청 2020학년도 '함께 만드는 마을..
한국건강관리협회 대구지부 가을오기 전에 검..
재난지원금 잘 쓰는 것이 기부하는 것보다 좋겠..
예천여중, 코로나19 감염예방 관리 등 '등교개..
건협 경북지부, 코로나 19로 못 받은 일본뇌염..
김학동 군수 지역경기 활성화 및 지속가능한 예..
예천군농업기술센터 축산용 미생물 105t 공급으..
[정병기 칼럼]국민들은 제21대 국회에 바라고 ..
예천군지속가능발전협의회 이영우 회장 및 회원..
예천군민이면 누구나 보상받을 수 있습니다.....
김형동 당선인 감천면 유리 음식쓰레기처리시설..
김학동 군수
농협예천군지부-예천농협-고향주부모임예천군..
건전한 조직문화, 청렴 마인드 앞장서는 예천..
제236회 예천군의회 임시회 개회...2020년도 ..
[정병기 칼럼]청소년의 기초경제교육 통한 중요..


방문자수
  총방문자수 : 155,794,697
  오늘 : 9,304
  현재접속자 : 177
예천인터넷뉴스 | 경북 예천군 예천읍 효자로 62 | 제보광고문의 054-655-3131 | 팩스 054-655-4141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6.4.13 | 등록번호 경북아 00016호
발행인,편집인 김명임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명임
Copyright by yc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yci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