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구인
자동차 개인지도
중고매매 개업홍보
최종편집
2020-09-25 오후 5:49: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예천인터넷뉴스
의회소식
정치,국회뉴스
자랑스런 예천인
읍면소식
우리학교마을최고
예천의 문화행사
알아두면 좋은것
인사이드
예천농특산물
종친화수회
가볼만한 곳
소문난 맛집
인물동정
주요신문스크랩
오피니언
칼럼&사설
여론광장
건강상식
자유게시판
 

예천인터넷뉴스
상세내용 [26 번]
글 쓴 이 대언자 등록일자 2004-11-03 오후 1:49:14
이 메 일 usjjg@yahoo.co.kr 홈페이지
글 제 목 기독교인들에게 고함 (2)
글 내 용                “산 자의 하나님”

마22:32 나는 아브라함의 하나님이요 이삭의 하나님이요 야곱의
        하나님이로라 하신 것을 읽어 보지 못하였느냐. 하나님은
        죽은 자의 하나님이 아니요 산 자의 하나님이시니라 하시
        니, 무리가 듣고 그의 가르치심에 놀라더라.

죽은 자와 산 자는 육신이 죽고 산 자를 말씀하시는 것일까요?
베드로도 죽고 사도 바울도 죽었으니, 이런 육신이 죽은 자들의 하나님이 아니고, 신앙이야 자기 마음대로 하더라도, 지금 육신이 살아 있는 자들의 하나님이라는 뜻이겠습니까?

(여호와 증인들은 다윗도 죽었으니, 이러한 육신이 죽은 다윗과 같은 자의 하나님이아니라고 하며, 지금 이 세상에 살아있는 여호와의 증인 자신들의 하나님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다윗도 죽어서 천국에 가지 못하였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렇게 주장하는 여호와의 증인들은 진리의 영을 받지 못하고, 미혹의 영을받아서, 성경을 바르게 알지 못하여 믿는 자들을 미혹하는 자들입니다.)

그러면 죽은 자와 산 자에 대하여 성경으로 한번 알아보기로 하겠습니다.

롬8:12-13 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빚진 자로되 육신에게 져서
        육신대로 살 것이 아니니라. 너희가 육신대로 살면 반드시
        죽을 것이로되, 영으로써 몸의 행실을 죽이면 살리라.

예수 믿고 교회는 다니지만 하나님의 말씀(성경)대로 살려고 노력하지 않고, 육신이하고 싶은대로 살다가는, 반드시 죽는다(지옥에 간다)는 말씀입니다.
사람의 육신은 편하게 살고 싶고, 재물도 많이 가지고 싶고, 세상 권세를 잡고 사람을 부리고 싶고, 세상의 좋은 것을 다 누리며 살고 싶어 합니다.

이렇게 육신이 원하는대로 살다가는 반드시 죽는 자리, 지옥에 간다는 말씀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성경)이 우리 마음에 들어오면, 하나님의 말씀과 육신의 생각이 부딪쳐서 마음의 갈등이 일어 납니다.
이때 하나님의 말씀으로 육신의 정욕을 쳐서 복종시키려 노력해야 되는 것입니다(고전9:27).

하나님의 말씀대로, 믿음의 분량대로 부족하지만 힘쓰고 애쓰고 노력하는 사람이 이기는 자 입니다.
계시록2:1-3:22절 까지의 말씀을 보면 이기는 자에게는, 하늘 나라의 온갖 좋은 것들을 영원히 주신다고 하셨습니다.

육신이 바라는 이 세상의 것들은 죽은 후에는, 저 세상으로 가져 갈 수도 없습니다.
이 땅의 모든 것들은, 하나님께서 불로 심판하실 때에 다 타서 없어집니다.
이 세상 사람들이 불에 타서 없어질 헛된 것들에 수고한다고 하였습니다(합2:13).
그래서 주님은 영혼을 거스려 싸우는 육체의 정욕을 제어하라고(벧전2:11) 말씀하였습니다.

예수 믿는 자들 중에서 육신대로 살면 죽은 자이며, 하나님의 말씀(영)으로써 몸의행실을 죽이면 산 자가 됩니다.

딤전5:6 일락을 좋아하는 이는 살았으나 죽었느니라.

일락(逸樂) = 편하게 놀고 즐김.
믿는 자들은 성령 안에서 의와 평강과 희락이 넘치는 신앙 생활을 해야 합니다.
다시 말씀드리면 성경을 보고 듣고 전하고 기도드리고 찬양 드리고, 주님의 일을 하는 가운데서 기쁨이 넘쳐야 된다는 말씀입니다.

그러나 예수 믿는 자들이 세상 사는 즐거움과 재미에 취하여, 사망의 잠에(시13:3-4)깊이 빠져 깨어나지 않으니, 예수님께서 지진, 기근, 온역(전염병), 민족분규, 전쟁, 하늘로서 큰 징조(눅21:10-11), 회리 바람, 폭풍, 맹렬한 불꽃(큰 화재, 화산 폭발), 폭우(폭설), 우박 등의(사29:6,30:30.겔13:10-13) 징조를 통하여 사망의 잠을 깨우고 있습니다.

'너희는 스스로 조심하라. 그렇지 않으면 방탕함과, 술취함과, 생활의 염려로 마음이 둔하여지고, 뜻밖에 그 날이 덫과 같이 너희에게 임하리라. 이 날은 온 지구상에 거하는 모든 사람에게 임하리라'(눅21:34-35)는 경고의 말씀을 가슴 깊이 명심하여야 합니다.

신앙인의 방탕함은, 세속에 물이 들어 불신자들보다 더 금은 보석과 값비싼 옷으로 사치하고, 집안의 가구들도 호화스럽게 꾸미고, 세상을 하나님보다 더 사랑하는 것을 말씀하는 것입니다
또 생활의 염려를 너무하다 보면, 하나님의 말씀(성경)을 멀리하게 됩니다.
성경이 보기 싫어지고, 또 어쩌다가 봐도 머리에 들어오지 않습니다.

편안하게 지내며 인생을 즐기는 예수 믿는 자들은, 육신은 살아 움직이지만 영혼은 죽은 자라는 것입니다.
다시 말씀드리면 죽으면 지옥에 간다는 말씀입니다.
죽은 자가 어떻게 천국에 갈 수 있겠습니까?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돌이키면 산다고 했습니다(겔33:19).

약2:26 영혼없는 몸이 죽은 것 같이 행함이 없는 믿음은 죽은 것이
       니라.

우리의 육신도 영혼이 떠나가면 숨을 멈추고 죽는 것 같이, 예수님을 믿는다고 하면서 행하려고 노력하지 않는 자는 죽은 자라고 하십니다.

예수님께서 사데 교회에게 말씀하시기를 '내가 네 행위를 아노니, 네가 살았다 하는 이름은 가졌으나 죽은 자로다'라고 하셨습니다(계3:1).

예수님께서는 믿음에 대해서만 말씀하신 것이 아니라, 행위나 행함에 대해서도 많은 말씀을 하셨습니다.
사람의 마음을 감찰하시는 예수님께서 사데 교회가 살았다는 뜻의 이름은 가졌으나, 신앙 생활하는 행위를 보니 죽었다고 책망했습니다.
그래도 흰 옷을 입은 자 몇 명이 있는데, 그들은 합당한 자인 연고라고 하셨습니다.
여기서 흰 옷은 세마포를 뜻합니다.
세마포는 성도들의 옳은 행실을 말하는 것입니다(계19:8).
하나님의 말씀(성경)을 좇아서 옳은 행실을 하려고 노력하는 자에게, 흰 옷을 입혀 주신다는 말씀입니다.

'주여 주여 하는 자마다 천국에 다 들어갈 것이 아니요, 다만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는 자라야 들어가리라'(마7:21)고 하신 말씀을, 깊이 명심하여야 합니다.

행함에 대하여 말씀을 드리면 '어떻게 다 행하는 사람이 있습니까?'하고 넘어가려는 경향이 있는데 그래서는 안됩니다.
성경에 예수님 외에는 완전하게 행하신 분이 없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성경)대로 살려고 노력하다가 죽느냐, 아니면 '어떻게 말씀대로 다 하느냐'하고 자기 마음대로 살다가 죽느냐에 따라서, 죽은 후에 그 사람의 영혼이 천국이나 아니면 지옥에 가게 됩니다.
하나님의 말씀(성경)대로 다 행할 수 없으니, '사람의 가르침대로 적당하게 신앙 생활을 하자'고 생각하시면 절대로 안됩니다.

그렇다면 성도님들은 학교에 다니는 자녀들에게 '공부해봐야 다 100점을 받지도 못하는데 공부하지 말고 놀아라' 또는, '우리나라 법대로 어떻게 다 하느냐, 너는 법대로 살지 말고 네 마음대로 살아라. 너는 도적질도 하고, 강도질도 하고, 사기도 치고, 간음도 하고 살인도 해라' 이렇게 가르치는 부모님이나 선생님은 안 계실 것입니다.

학교에서 선생님이 교과서대로 공부를 가르치고, 도덕과 윤리로 좋은 학생이 되도록 가르칩니다.
나쁜 짓을 하라고 가르치지는 않습니다. 나쁜 짓은 안 가르쳐도, 술 먹고 담배 피우고 싸움질을 합니다.

이러한데 교회에서 성경을 가르치는 분들이 '성경대로 어떻게 다 하느냐 적당하게 하십시요' 이런식으로 가르치니, 교인들의 영혼이 심판 날에 어떻게 되겠습니까?

예수님께서는 '죽도록 충성하라'(계2:10)고 말씀하셨고, 요즈음 교회에서 가르치는 분들은 '교회의 목사님의 말씀에 충성하고, 성경(예수님의 말씀)대로는 다 할 수 없으니 적당하게 하라'고 가르칩니다.

예를 들어서, 어떤 선생님이 수업 시간에 학생들에게 교과서대로 공부는 가르치지 아니하고 음란한 이야기만 한다면, 문교부나 학교에서 그 선생님의 목을 자르지 않겠습니까.
마찬가지로, 교회에서 목사들이 성경을 가르치는 것보다 세상을 사랑하도록 하는 설교(약4:4,요일2:15-16 간음)를 많이 한다면, 예수님께서 심판하실 때에 그런 목사들을 어떻게 하겠겠습니까?
그 결국에는 너희가 어찌 하려느냐(렘5:30-31)?

눅16:10 지극히 작은 것에 충성된 자는 큰 것에도 충성되고, 지극히
        작은 것에 불의한 자는 큰 것에도 불의하니라.

하나님의 말씀(성경) 중에서 지키기 쉬운 계명부터 지키려 노력을 해야, 믿음이 자라서 나중에는 힘든 계명도 지키게 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냉장고에 있는 시원한 물 한잔을 갔다 달라'는 아버지의 심부름을 안하는 아들이 있다면, 그것보다 더 힘든 '쟁기로 밭을 갈아 엎으라'는 아버지의 심부름을 하겠습니까.
지극히 지키기 쉬운 작은 계명부터 행하려 노력하는 것이, 예수님의 사랑을 받고(요14:21) 기쁘시게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말씀하시는 『산 자』에 대하여 정리해 드리겠습니다.
1. 육신의 생각대로 살지 않고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려고 노력하는 사람.
2. 일락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
3. 행함이 있는(행하려 노력하는) 믿음을 가진 자.
이런 사람들이 하나님께서 말씀하시는 『산 자』이며, 하나님은 『산 자』의 하나님이시고 죽은 자의 하나님이 아닙니다.

예수님을 믿는 자들은 각 자의 믿음의 분량대로(고후10:13) 열심이 신앙하시어, 하나님 앞에 『죽은 자』가 되지 마시고, 『산 자』가 되시기를 예수님의 이름으로 간구합니다. 할렐루야!



부족한 종 전대복 올림
(052) 211 - 3711



관련 글 목록
제   목 작성자 작성일자 조회수
▶  기독교인들에게 고함 (2) 대언자 2004-11-03 5326

방문자수
  총방문자수 : 162,756,580
  오늘 : 9,822
  현재접속자 : 258
예천인터넷뉴스 | 경북 예천군 예천읍 효자로 62 | 제보광고문의 054-655-3131 | 팩스 054-655-4141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6.4.13 | 등록번호 경북아 00016호
발행인,편집인 김명임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명임
Copyright by yc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yci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