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2-04 21:56

  • 뉴스 > 예천인터넷뉴스

이철우 도지사 전해철 행자부 장관에 자율권 확대 건의!

비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지역 사정에 따라 차등 실시...

기사입력 2021-09-23 09:0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이철우 도지사는 지난 19일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주재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비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자율권 확대'를 건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이지사는 "추석 전 전통시장 현장을 돌아보니, 시군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달라 소상공인들의 고충이 많다.

 



특히 안동, 예천은 도로 하나를 사이로 생활권을 같이 하고 있지만, 안동은 10, 예천은 시간제한이 없어, 안동지역에 있는 주민들이 많이 속상해 한다. 지역의 사정에 맞게 세부적인 내용은 자자체에 맡겨 달라"며 호소했다.

 

이에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지역의 자율성 확대에 대해서는 공감한다.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하는 10월초에 이 문제에 대해 다시 논의 하는게 좋겠다"며 화답했다. 현재 경상북도의 코로나19 발생상황을 보면 인구20만 이상인 포항, 경주, 구미, 경산 등에만 주로 나타나고 있으며, 이외 시군은 비교적 안정적이다. 인구10만명당 일일 확진자수 : 수도권 5.4, 비수도권 1.6, 경북1.0

 

또한, 426일부터 전국 최초로 사회적거리두기 시범개편안을 성공적으로 실시하여 전국으로 확대한 바 있으며, 현재는 인구10만 이하 시군에는 1단계를 실시하고 인구10만 초과인 시군에는 3단계를 실시하고 있다. 1단계 : 12개시군(군위,의성,청송,영양,영덕,청도,고령,성주,예천,봉화,울진,울릉), 2단계 : 2개시(상주,문경) / 3단계 : 9개시군(포항,경주,김천,안동,구미,영주,영천,경산,칠곡)[경북도청/정차모 기자]

정차모 기자 (jcm5429@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