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2-09 11:05

  • 뉴스 > 의회소식

박태춘 도의원 '도청신도시 공공인프라' 시급!

섬세한 계획으로 명품 도청신도시 건설 촉구...

기사입력 2021-10-15 11:0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북도의회 박태춘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 문화환경위원회)14일 열린 제326회 경상북도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경북도청 신도시의 공공인프라 확대를 촉구했다.

 

 

박태춘 의원은 경북도청 신도시가 인구 10만 명의 자족도시를 목표로 현재 2단계 사업이 추진되고 있지만, 불과 2만 명을 갓 넘어선 상황에서도 중심상업지역의 공영주차장은 이미 포화상태가 되었음을 질타하면서, 이로 인한 불법 주정차와 교통 혼잡으로 주민과 아이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며 대책 마련을 강력 촉구했다.

 

박 의원은 "경북도청 신도시의 중심상업지역은 향후 23단계 신도시 개발이 마무리되고, 인구 10만의 자족도시가 완성되더라도 신도시 전체의 최중심 지역으로서 공공인프라 확보를 위한 충분한 준비와 치밀한 계획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경상북도 지구단위계획 시행지침의 모호함으로 인해 주민의 오해를 가져올 수 있음을 지적하고, 아직 남은 23단계 사업 추진에 있어 더 큰 안목과 더 섬세한 계획으로 명품 도청신도시가 완성될 수 있도록 주문했다. [경북도의회/정차모 기자]
 

정차모 기자 (jcm5429@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