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1-18 09:29

  • 뉴스 > 예천인터넷뉴스

경북도 의사과학자 양성해 바이오.의료산업 선도!

의사과학자 양성 필요성 발표...

기사입력 2021-12-09 09:0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북도는 8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포항시, 포스텍,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과 함께 '국가 바이오·의료(헬스케어) 산업 선도를 위한 의사과학자 양성 및 의학교육 혁신 정책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국회세미나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해 바이오산업을 이끌어갈 의사과학자 양성을 위한 새로운 의학교육 시스템을 위해 마련됐다.
 



발제자로는 김무환 포스텍 총장, 한희철 한국의과대학 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 이사장, 김법민 고려대학교 바이오의공학부 교수가 나섰다. 이들은 각각 '공학 기반 의학교육 혁신의 필요성', '의사과학자 양성의 필요성', '바이오헬스케어 산업에서의 의사과학자 역할'이란 주제로 발표했다.
 

 

김무환 총장은 공학기반의 의대를 세계 최초로 설립한 미국의 칼 일리노이 의과대학의 사례를 소개하며 의사과학자 양성은 대한민국 미래발전의 원동력이며, 공대에 기반 한 연구중심의대 설립이 국가적으로 반드시 필요함을 강조했다. 김법민 교수는 의사과학자 양성과 최근 발전하고 있는 의료기기산업의 상관성에 주목하며 "의사과학자가 헬스케어 산업 분야에서 각종 기술의 임상근거를 제시하고 기업성장을 주도하는 주인공으로서 역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희철 한국의과대학 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 이사장은 한국의 의사과학자 양성 과정에 있어 현실적인 문제점과 개선방안에 대해 발표하며 "의료는 과학에 기반 한 진료이며, 전주기에 걸친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의사과학자 양성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어진 주제토론에서는 반창일 포스텍 대학원장이 좌장을 맡고, 김하일 카이스트 교수, 강성식 한국화이자제약 부사장, 이정근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과 김태경 교육부 대학학사제도과장, 차전경 보건복지부 의료인력정책과장이 패널로 참여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국가 바이오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의사과학자 양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의사과학자 양성은 국가적인 차원에서 논의가 이루어져야 한다", "특히, 노령화에 따른 의료수요 증가와 의료기술 발전의 중심에 공학 기반 한 연구중심의대가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김정재 국회의원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바이오분야 연구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서 연구하는 의사, 의사과학자의 양성이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이를 위해 포스텍과 같은 세계적 수준의 이공계 연구중심 대학과 연계해 의학과 과학을 융합하는 연구중심 의과대학 설립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김병욱 국회의원은 "국가 의학연구 분야에서 경쟁력을 갖기 위해서는 의사과학자 양성이 중요하다", "포스텍이나 카이스트 같은 연구개발 특화 공과대학에 연구중심의대를 만든다면 상당한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철우 지사는 "새로운 미래 변화의 속도에 맞춰 의사과학자 양성사업을 국가적 미래산업 육성의 최우선 과제로 삼게다"면, "경북을 세계 최고 수준의 바이오전문가 양성의 중심지로 만들기 위하여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바이오산업은 앞으로 미래 국가발전을 이끌어갈 핵심 산업"이라며, "국가 바이오의료산업 선도할 의사과학자 양성을 위해 국가정책화해 나가도록 힘쓰겠다"고 전했다. 한편 코로나19 방역수칙 철저히 준수해 열린 이번 세미나에는 정계·학계·산업계 특히 관계부처 전문가 50여명이 참석했다. [경북도청/정차모 기자] 

 

정차모 기자 (jcm5429@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